쇠고기 국정조사 특위, 증인 채택 놓고 신경전 
국회 쇠고기 국정조사특위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1차 전체회의를 열고 세부적인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지만 증인채택과 조사기관 선정 등을 놓고 회의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앞서 각각 특위위원회 회의를 열고 본회의에 올릴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민주당측 간사인 김동철 의원은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이 자리에서 주한 미대사관을 국정조사 대상으로 추가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쇠고기 협상 과정에서 미 대사관이 협상의 통로 역할을 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며 이에 대한 진실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주한 미대사관에 대한 국정조사는 자칫 외교적인 문제로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여야 원내 수석부대표 협상에서 청와대 대통령실과 농림수산식품부, 외교통상부 3개 기관을 조사기관으로 이미 합의한 상태이기 때문에 조사기관 추가 선정을 둘러싼 여야간 샅바싸움은 불가피해졌다. 이틀간 실시될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 선정을 놓고도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한나라당과 민주당..국회 쇠고기 국정조사특위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1차 전체회의를 열고 세부적인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지만 증인채택과 조사기관 선정 등을 놓고 회의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앞서 각각 특위위원회 회의를 열고 본회의에 올릴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을 위한 논의..  
관리자    2008-07-16    조회:571
1
글쓰기
제목 내용 이름 검색